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3 오후 12:32: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일반

경상북도의회,이진락 도의원 제278회 정례회 도정 질문

- 경북도 방만 부채관리 및 잦은 조직개편 등 지적과 지방도 945호선 개설 등 개선 촉구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06월 12일
↑↑ 이진락 도의원
ⓒ CBN 뉴스
[이재영 기자]= 이진락 경북도의원(문화환경위원회, 경주)은 6월 12일 제278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통해 경북도 및 교육청의 부채 관리를 위한 중․장기 대응책을 마련하고, 경북도의 잦은 조직개편 문제점을 지적하고, 지방도 945호선 전구간 개설과 904호선 선형개량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먼저 도 본청과 교육청에 대해 부채 규모와 증가율이 상당히 심각한 수준에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도 본청의 경우 지방자치가 실시된 지난 1995년 부채총액이 4,110억 600만원에서 지난해 말 1조 1,481억 7,800만원으로 약 3배 이상 증가했기 때문에 재정건전성 확보를 위해 도 차원의 전방위적인 부채감축 노력이 시급함을 지적했다.

도 교육청도 1999년말 지방채가 858억 7,400여만원이었으나 2014년말 지방채와 BTL(민간투자 공공사업)을 합하여 6,719억 3,886만원으로 무려 15년만에 780%가 증가했다며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투자도 필요하지만 그동안 부채관리가 허술하게 이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 의원은 경북도가 1995년부터 금년까지 20년간 31회에 걸쳐 조직개편을 실시했고 이로 인한 인력 및 사무실 배치 등 추가적인 행정비용이 적지 않게 소요되었다고 지적하고, 잦은 조직개편이 도민복리 증진보다는 오히려 명칭변경으로 혼란만 가중시켜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북 최동남권 도로인 지방도 945호선이 관광객 유입 등 상당히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총연장 19.5㎞중 9.5㎞에 해당하는 구간은 여전히 미개설되어 있으며, 945호선과 교차하는 지방도 904호선 또한 경사가 심하여 교통사고가 빈발하는 등 관광객 및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도로개설과 선형개량화를 조속히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06월 12일
- Copyrights ⓒCBN뉴스 - 청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