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3 오후 12:32: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일반

경상북도 '청도운문령 터널공사' 기공식 열려

- 경북 청도에서 울산 울주간 운문령 고갯길을 터널길 뜷어 교통두절 해소 및 주민숙원 해결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12월 13일
↑↑ 청도-울산 터널기공식
ⓒ CBN 뉴스
[이재영 기자]= 경상북도는 지난 12일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에서 최경환 경제부총리, 강길부 국회의원, 이지헌 울산광역시부시장, 윤성규 경북도 건설소방위원장, 이승율 청도군수, 신장열 울주군수 등을 비롯해 500여명의 지역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청도 운문터널 기공식을 열었다.

이번 공사는 2019년까지 4년간에 걸쳐 총 사업비 479억원을 투입되며, 2.4km(경북1.36km, 울산1.04km)의 운문령 고갯길을 터널화(1,930m) 하는 사업으로 올해까지 국비 84억원을 확보해 착공하게 됐다.

그 동안 본 도로는 경북 남부지역과 울산 울주를 직접 연결하는 간선도로로 산악지역의 고갯길과 노폭이 협소하고 급경사, 급곡각으로 인해 차량통행이 원활치 못하였던 곳으로,

특히 겨울철 강설로 인한 교통두절로 주민 통행에 많은 불편과 산업물동량 수송에 어려움이 있어 대구, 경북지역 기업인들과 주민들로부터 조기착공 요구가 이어져 왔다.

경사가 심한 운문령 고갯길은 터널(1,930m)로 하고, 나머지 접속도로는 자연과 조화되는 친환경 도로를 건설키로 했다.

운문령 고갯길이 터널 길로 바뀌면 경산(진량, 자인)공단과 대구지역 주변공단에서 울산지역 산업단지간 산업물동량 수송원할로 물류비용이 절감되어 산업단지 분양 등 기업유치 활동에도 큰 도움이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운문사 및 운문댐 주변 관광객 유치로 지역 발전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교통두절로 인한 주민불편 해소와 함께 지역 상공인들의 오랜 숙원 사업이 해결됨으로써 청년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획기적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그 동안 운문령 구간 2.4km(터널 1.93㎞, 접속도로 0.47㎞)를 터널화 길로 바꾸기 위해 수십 차례에 걸쳐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지역 국회의원을 직접 방문 조기추진의 필요성을 설명했으며,

사업추진을 위해 경북도와 울산시가 서로 상생사업으로 선정해 공동 노력한 결과 더디어 오늘 기공식이 열리게 됐다.

<청도 운문터널 건설공사>
 ◦ 위 치 : 경북 청도 운문 신원~울산 울주 상북 덕현(국지도69호)
◦ 공사기간 : 2015~2019
◦ 사 업 량 : L=2.4km, B=11.5m(터널 1,930m, 접속도로 470m)
◦ 총사업비 : 479억원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본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울산시와 협력해 당초 계획기간 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를 통해 도정 최대 목표인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12월 13일
- Copyrights ⓒCBN뉴스 - 청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