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3 오후 12:32: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여행/레저

청도군 "청도도주줄당기기"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38호 지정


CBN뉴스 기자 / 입력 : 2016년 03월 09일
↑↑ 도주줄당기기
ⓒ CBN 뉴스
[염순천 기자]= 청도군(군수 이승율) 화양읍 서상리, 동상리 일원에서 시작된 ‘청도 도주줄당기기’가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38호로 지정됐다.

도주줄당기기는 청도 군민이 양편으로 나뉘어 줄을 잡아당기며 승부를 겨루는 놀이이다.

‘도주’는 고려시대의 청도 지명이며, 청도읍성 북문 밖 사형장이 있던 강지땅의 지세를 누르기 위해 1779년(정조3년)에 시작되었다고 전해지는 역사성과 전통성을 가진 민속놀이이다.

줄당기기의 장소나 줄을 운반하는 방법은 변화했지만, 다수의 청도 군민들이 합심하여 큰 줄을 만들고, 동․서군으로 나뉘어 고사를 지내는 점, 줄당기기 후 진편의 줄을 잘라 상여놀이를 하는 구성이 잘 전승되어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특히 청도 도주줄당기기는 풍년기원, 줄을 만들고 당기는 과정에 보이는 공동체성은 신과 인간, 민과 관, 지역민과 타지역민 간의 화합정신이 잘 나타나 있다.

청도군의 무형문화재는 도무형문화재 제4호 청도차산농악, 제24호 청도삼베짜기, 이번에 지정된 38호 청도 도주줄당기기 총 3건으로 늘어났다.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줄다리기는 창녕 영산줄다리기(국가지정 제26호), 당진 기지시줄다리기(국가지정 제75호), 삼척기줄다리기(강원지정 제2호), 감내게줄당기기(경남지정 제7호), 의령큰줄땡기기(경남지정 제20호), 남해선구줄끗기(경남지정 제26호) 등이다.
CBN뉴스 기자 / 입력 : 2016년 03월 09일
- Copyrights ⓒCBN뉴스 - 청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