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3 오후 12:32: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영농철 농기계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자!


CBN뉴스 기자 / 입력 : 2015년 07월 23일
 
↑↑ 청도경찰서 교통조사계장 이근항
ⓒ CBN 뉴스 
[청도경찰서 교통조사계장 이근항]= 지금 농촌은 농번기이며 과일 수확철이다.

경운기 등 농기계의 통행량이 증가하다보니 이에 따른 교통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최근 청도지역에서 2건의 경운기 교통사고가 발생하여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은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

사고의 원인은 차량의 운전자가 전방 주시를 소홀히 하여 앞서가는 경운기의 적재함 부분을 추돌한 사고였다.

매년 같은 시기에 언론과 경찰에서 홍보를 하고 교통사고 예방에 힘쓰고 있지만 경운기 교통사고가 쉽게 근절 되지 않고 되풀이 되는 것 같다.

독자가 교통조사계에서 근무한 경험에 의하면 그 주원인의 첫 째는 농촌에서는 부족한 일손을 만회하기 위하여 날이 어두워 질 때까지 일을 하고 난 뒤 부득이 농기계(경운기, 트렉터)를 도로상으로 운행하는 경우가 증가하는 시기와 도시민들이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유원지 등을 찾아 도외지에서 나온 행락 차량이 증가하는 시기가 일치하여 교통량이 증가하기 때문이고,

그 두 번째는 도시민들이 농번기에 국도, 지방도에서 농기계가 빈번히 운행하고 있다는 상황을 잘 모르고 직장 생활에 찌든 스트레스를 풀고 대도심의 도로를 운행하듯이 무심코 운행을 하다가 경운기를 들이받은 교통사고를 야기한 경우가 많았던 것 같다.
이처럼 도시민과 농촌 주민들이 서로 맞지 않는 엇박자 생활환경 속에서도 교통사고로부터 보호하고 지켜야 할 생명은 고귀한 것이므로, 농촌 주민들은 적재함에 반사지를 부착하는 등 조치를 한 다음 농기계를 운행해야겠고, 도시민들은 농번기에는 항상 도로상에 농기계가 운행하고 있다는 인식전환이 농기계 교통사고 예방의 척도라고 여겨진다.
CBN뉴스 기자 / 입력 : 2015년 07월 23일
- Copyrights ⓒCBN뉴스 - 청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