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3 오후 12:32: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일반

즐거움은 Yes, 주취운전 No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13일
[청도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위 정재영] 희망차게 출발했던 2019년도, 어느덧 송년 약속으로 분주함이 더해만 간다.

늘 이맘때쯤이면 경찰은 긴장감이 높아진다. 송년 모임에서 기쁨과 아쉬움으로 나눠 마신 술로 인한, 주취운전 때문이다.

주취상태에서의 운전자는, 응급상황 대처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운전자 본인은 물론이고, 다른사람의 생명까지도 위협하는 무서운 범죄이고, 독약임에도 불구하고, 취기로 인해 잠시 잠깐의 잘못된 선택과 결정으로 평생의 오점을 남기는 실수를 하게 된다.

주취운전의 기준이 0.03%로 낮추어진 윤창호법 시행 1년이 경과하는 시점에서 술자리도 짧아지고, 주취운전의 적발건수도 전년도 동기간 비교하여 24%정도 줄었다고는 하지만, 아직 안심하기는 시기상조이다.

우리 경찰에서는 국민의 생명과 신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하여, 혹한의 추위도 아랑곳 하지 않고 주취운전 단속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한잔밖에 마시지 않았는데...”, “목적지가 바로 코앞인데...”이것은 아주 위험천만한 발상이다.

술자리에서는 즐겁게 Yes하고, 주취운전은 용기하게 No!! 해서, 이번 연말과 새롭게 맞이하는 2020년도 새해 벽두에는 주취운전으로부터 완전히 해방되는 건강하고 안전한 연말연시를 보내기를 간절히 소망해본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13일
- Copyrights ⓒCBN뉴스 - 청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